Q&A
공지사항 > Q&A
양방언·나윤선·원일이 펼치는 '여기 우리 음악' 덧글 0 | 조회 25 | 2021-02-11 19:35:44
JTBC  

[ 윤정현 기자 ]

올해 10주년을 맞는 국립극장 여름 음악축제 ‘여우樂(락) 페스티벌’(여우락)에 양방언, 나윤선, 원일 등 역대 예술감독들이 총출동한다.

다음달 10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올해 여우락에서는 지난 9년간 페스티벌을 이끌어온 예술감독들이 각자 자신만의 무대를 펼쳐 보인다. ‘여기 우리 음악이 있다’는 의미의 여우락은 국악을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가는 새로운 음악 실험 무대다. 올해는 매년 축제가 열린 국립극장이 공사 중이어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1100석)과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188석)에서 공연한다.

재일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양방언은 12일 한·일 양국 젊은 음악가들로 결성한 ‘여우락 드림 오케스트라’와 함께 ‘패션 앤 퓨처(Passion & Future)’란 제목의 무대를 올린다. 2012~2014년 예술감독을 맡았던 양방언은 “밴드보다는 오케스트라 개념을 강조하기 위해 여우락 드림 오케스트라를 구성했다”며 “타악과 선율 중심이던 전통악기의 활용을 넘어 새로운 조화와 감성을 추구하는 실험적인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과 지난해 여우락을 책임졌던 원일은 12일 강권순(정가) 이희문(경기민요) 최우준(기타) 전송이(재즈보컬) 등으로 구성된 ‘13인의 달아나 밴드’로 신선한 하드록 사운드를 들려줄 계획이다. 그는 “여우락은 우리 음악의 자기 진화가 이뤄지는 현장”이라며 “창작으로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어가는 연주자들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2015년 예술감독을 맡았던 재즈가수 나윤선은 10일과 11일 ‘이아람×조슬랭 미에니엘 애프터 우드 앤 스틸(After Wood & Steel)’을 통해 대금과 플루트 조합의 매력을 보여준다. 나윤선은 “여우락을 통해 전통음악의 틀을 넘어 창의적인 음악을 만들어 보려 노력했다”며 “이번 무대에서도 역시 음악엔 경계가 없고 소리는 살아서 움직이는 것임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14일 마지막 날에는 ‘열열, 여기 우리 음악이 있다’ 무대로 10주년을 자축한다. 여우락에 가장 많이 출연한 ‘공명’과 ‘두번째달’ 등이 그동안 사랑받은 레퍼토리와 함께 신곡을 소개한다. 한국적 유희와 자메이카 스카(Ska)음악이 어우러진 ‘유희스카’(연희컴퍼니 유희+킹스턴 루디스카)의 연주와 ‘잼’(즉흥 합주) 무대로 즉흥성이 폭발하는 재미도 즐길 수 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