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공지사항 > Q&A
에쓰오일, 사상 최초 미국산 원유 도입 덧글 0 | 조회 8 | 2021-01-12 10:25:27
뚜기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에쓰오일이 지난해 사상 최초로 미국산 원유를 도입했다. 미국산 원유 가격이 크게 떨어지면서 경제성이 높아지자 테스트 용도로 도입한 것으로 보인다.

8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2018년 수입한 원유 2억3552만 배럴 중 191만9000배럴(0.8%)을 미국에서 들여왔다. 중동산 원유는 2억2941만배럴(97.4%)을 수입해 여전히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인 아람코가 최대주주인 에쓰오일은 그간 거의 대부분의 물량을 중동에서 수입 해 왔다. 아람코는 자회사 AOC를 통해 에쓰오일 지분 63.4%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초경질원유로 불리는 콘덴세이트는 사우디에서 생산하지 않아 다른 국가에서 수입 해 왔다. 그러나 최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 하락으로 미국산 콘덴세이트의 경제성이 높아지면서 에쓰오일도 테스트 차원에서 이를 수입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 정유사는 도입선 다변화와 원가 절감 차원에서 중동산 원유 비중을 점차 줄이고 있다. 특히 셰일가스 생산 붐으로 WTI 가격이 중동산 두바이유 가격보다 낮아지면서 미국산 원유 도입이 활발해 지고 있다. 지난해 국내 중동산 원유 도입 비중은 73.5%를 기록하며 14년 만에 70%대로 떨어졌다. 대신 미국산 비중은 사상 최고 수준인 5.5%를 기록했다.

songss@news1.kr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